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총 게시물 163건, 최근 0 건
   

박근혜 정권의 친일, 반민족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한다

글쓴이 : 대한국인 날짜 : 2015-11-02 (월) 12:29 조회 : 2173

박근혜 정권의 친일, 반민족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한다.

 

우리 대한민국 건국 정신은 3.1운동의 독립정신과 임시정부의 민주주의 정신에 뿌리를 두고, 항일 민족정신, 자주독립정신, 민족민주정신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우리 선열들은 일제의 침략으로부터 자주독립을 쟁취하고, 민족독립국가 건설을 위해 목숨을 희생하며 투쟁했다. 이를 통해 우리는 36년간 일제 식민지 굴욕의 역사를 끝내고, 1948년 자주적인 민족 민주 정부를 수립했다.

 

이승만 독재정권이 반민족 친일잔당과 야합하여 민중을 수탈하고, 부정과 무능으로 국가의 존망이 위기를 맞았을 때, 우리 국민은 4.19혁명으로 이승만 독재정권을 몰아냈다. 5.16 군사쿠데타로 박정희 독재정권이 국가 권력을 찬탈하고 국민을 억압, 착취하여 노예적 삶을 강요할 때, 수많은 유신반대 투쟁과 부마항쟁 등으로 유신독재를 종식시켰다. 우리 국민은 광주민주항쟁으로부터 6월 민주항쟁에 이르는 끈질긴 투쟁으로 12.12쿠데타, 전두환 신군부의 군부통치도 끝장냈다.

 

우리 민족은 이렇게 90여 년간 이어온 일제침략과 식민지 지배, 독재정권의 민중수탈 질곡의 역사를 독립투쟁과 민주화 투쟁으로 민족의 존엄을 지키고 민주주의를 발전시킨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지고 있다.

 

국정화는 민족정신을 유린하는 행위이다.

우리나라는 유구한 역사 속에서 무수한 외세의 침략과 36년간 일제의 침탈에도 굴하지 않고 단일민족으로서의 전통과 혼을 지켜 왔다.

홍익인간의 정신과 자주독립 정신은 우리 민족이 오늘날 세계열강들의 각축 속에서도 국가와 민족을 보존할 수 있는 힘이었다. 우리 선조들은 이러한 정신으로 민족공동체를 이끌어 왔으며 후손들이 계승발전 시킬 수 있도록 교육 이념을 정립했다.

그런데 오늘날 역사 교과서를 국정화해 정권의 입맛에 맞는 왜곡된 역사를 주입하고자 하는 것은 우리 후손들의 정신을 썩게 하여, 우리 민족이 다시 외세에 짓밟히는 굴욕을 되풀이하게 하는 것이다.

역사 교과서 국정화는 우리 민족의 4·19혁명, 5·18민중항쟁, 87년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3·1운동과 임시정부를 계승하는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행위이다.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친일 역사를 주입하는 것이다.

해방 후 우리는 고통 받는 제 민족을 배반하고 일신의 영달을 위해 일제의 앞잡이가 되어 일제에 빌붙은 친일잔재들을 제대로 청산하지 못했다. 그 잔재들은 이승만 독재정권과 야합해 우리사회 곳곳에서 민족의 정통성을 훼손하고 국론을 분열시켜왔다.

이번 박근혜 정권의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친일, 독재의 역사를 미화하고 정당화하려는 역사쿠데타라는 것을 모르는 국민은 없다. 일제에 충성을 맹세하고, 독립군을 때려잡고, 5.16군사쿠데타로 권력을 강탈한 박정희의 친일과 독재 흔적을 지우고 미화할 것은 불문가지이다.

미래의 주역인 후손들에게 왜곡된 역사를 주입하려는 시도는 역사에 영원히 남을 죄악이 될 것이다.

 

민생을 외면하고, 국민을 분열시키는 비열한 정치이다.

경제성장률 저하, 청년실업, OECD 국가 중 노인빈곤 최고, 가계부채 1,200, 극심한 빈부격차, 국가부패 등 우리 국가가 처한 현실은 간단치 않다. 정부와 정치권, 사회 모두가 힘을 모아도 해결하기 쉽지 않은 문제들이다.

대외적으로는 세계최강의 미국과 군사적경제적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의 경쟁 틈바구니에서 살아남기 위한 외교적 위기에 처해있다. 또한 미국의 지원을 등에 업은 일본의 아베정권이 군사력을 강화해 침략본색을 노골화 하고 있고, 과거 정신대 문제와 일제의 수탈 등 침략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

이런 국가의 위기 속에 박근혜 정권이 지금 역사교과서 국정화 시도로 국론을 혼란시키고, 국민을 상대로 역사전쟁을 운운하는 것은 아버지 박정희의 친일행위보다 민족 앞에 더 큰 죄악을 저지르는 것이다.

 

역사교과서 국정화로 박근혜 정권이 분열된 여권을 추슬러 조기 레임덕을 막고, 내년 총선을 겨냥해 국민을 여·야로 분열시키려는 의도가 사실이라면 이는 과거 실패한 정권들의 전철을 밟는 것이다. 정치적 얕은 수로 국민을 속이고 역사를 왜곡하는 정권의 미래에는 국민의 심판만이 있을 뿐이다.

 

우리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는 친일 독재 역사의 미화와 왜곡을 위한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일본 제국주의의 침탈에 맞서 싸웠고, 독재의 서슬이 시퍼런 시대도 몸으로 부딪혀 이겨냈듯이 우리의 역사를 지켜내기 위해 싸울 것이다.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단재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

()운암김성숙선생기념사업회

()매헌윤봉길의사월진회

()몽양여운형선생기념사업회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유정조동호선생기념사업회

()보재이상설선생기념사업회

()석정윤세주열사기념사업회

차리석선생기념사업회

()선학원

명진스님

임시정부청사복원추진위원회

이종걸 국회의원


☞특수문자
hi